전남도, 올해 공공비축미 12만3천t 매입

전국 최대 물량…산물벼 11월 말․포대벼 12월 말까지

전남희망신문 승인 2021.10.20 10:30 의견 0

전라남도는 오는 12월 말까지 2021년산 공공비축미 12만 3천152t을 매입한다고 밝혔다.

전남의 올해 매입량은 지난해 12만 1191t보다 1961t 증가한 규모다. 올해 전남 배정량은 전국 매입량 48만 6000t의 25.3%에 이르며 전국 시‧도 중 가장 많다.

매입 기간은 산물 벼의 경우 11월 30일까지, 포대벼는 11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포대벼는 농가로부터 직접 매입하고, 산물벼는 농가 편의를 위해 미곡종합처리장(RPC), 벼 건조․저장시설(DSC) 등 산지 유통 시설을 통해 사들인다.

공공비축미 매입가격은 통계청에서 지난 5일부터 12월 25일까지 10일 간격으로 총 9회 조사한 산지 쌀값의 평균 가격을 기준으로 결정한다.

벼 매입 직후 농가에 40kg 1포대 당 3만 원의 중간정산금을 우선 지급하고, 나머지 차액은 매입가격을 확정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해 벼 매입가격은 1등급 40kg 1포당 7만 5천140원이었다.

정부양곡 품질 고급화를 위해 매입 대상 벼 품종을 시군별 2개 이내로 지정한다.

약정되지 않은 품종으로 공공비축 매입에 참여한 농가는 5년간 공공비축 매입 대상에서 제외한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지자체에서 출하 농가를 대상으로 시료를 채취(전체 매입대상 농가의 5% 표본추출)하고, 매입 종료 이후 농식품부가 지정한 민간 검정기관에서 품종검정(DNA 검사)을 한다.

올해 4000t을 매입하는 친환경 벼의 경우 철저한 품질관리를 위해 출하물량 전체를 대상으로 잔류농약 검사를 벌일 계획이다.

농약이 검출되면 인증 취소와 함께 향후 5년간 공공비축미 매입대상에서 제외해 출하 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올해 공공비축미곡 매입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진행하기 때문에 농업인의 안전을 고려해 전량 수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 작황을 고려, 향후 추가 매입물량 확보에도 적극 나서 매입량 증가를 통한 쌀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남희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