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 눈높이 맞는 역량·성과 중심 공정 투명한 인사 단행”

이상익 군수, “연공 서열‧직렬 타파…일 하고 싶은 직장 만들기 우선”

전남희망신문 승인 2021.07.07 14:53 | 최종 수정 2021.07.08 10:45 의견 0

함평군은 올해 하반기 정기인사 승진 요인에 따라 지난 5일 자로 총 75명을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하반기 정기인사는 승진 74명, 직위 승진 1명, 전보 130명, 파견 2명, 복직 16명 등 총 223명이다.

이번 인사는 퇴직, 공로연수, 교육 파견 등으로 발생한 결원을 승진과 신규 임용 등으로 충원했다.

승진의 경우에는 직렬 간 경력 등의 형평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승진후보자 명부 순위를 바탕으로 성과‧능력 중심 발탁 인사를 했다.

이를 통해, 전 직원이 직렬 한계에 갇히지 않고 ‘열심히 일할 수 있는 공직문화 정착’에 주력하도록 했다.

지금까지 행정직이 퇴직하면 행정직이 승진 대상이 되는 관행이었다면, 이번 인사부터는 개인의 성과와 능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세무, 농업, 사회복지 등 다양한 직렬이 승진 배치됐다.

그동안의 고정관념과 한계를 타파해 혁신적이고 파격적인 인사를 단행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전보는 개인과 부서의 고충‧희망을 동시에 고려한 부서 배치를 하되, 조직 안정성과 업무 성과 제고를 위해 개인의 역량과 전문성을 고려해 적재적소에 배치했다고 군 관계자는 밝혔다.

특히, 그동안 행정직 공무원들의 전유물로 인식됐던 총무과장(5급) 자리에 지방사회복지사무관인 정화자 과장을 전보했다. 직렬별 보직 고정관념을 타파하고 사회복지 분야 여성 사무관으로서 정 과장의 역량을 인정, 주요 보직에 전진 배치했다.

또한 특정 분야에만 장기근속 중이던 직원들에 대해선 순환 근무를 통해 새로운 업무의 경험을 쌓도록 했다.

이상익 군수는 “군청 전 공직자들의 능력과 성과를 고려해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를 단행했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하는 직원들이 직렬의 한계에 갇혀 있지 않고 인사상으로 각종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도록 ‘일 하고 싶은 직장문화’ 조성에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남희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