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 신청

전남도, 12일까지 시군․읍면동서 접수…동물복지 형 시설 지원

전남희망신문 기자 승인 2018.02.04 16:23 의견 0

전라남도는 가축 사육 환경 개선을 통해 질병 발생을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높여 안전한 축산물을 소비자들에게 공급하기 위해 2018년 축사시설현대화사업 지침을 확정, 본격 추진한다.

지원을 희망하는 농가·법인은 신청서, 축산업등록증, 건축물관리대장, 축산 관련 인증서 등을 오는 12일까지 해당 시군이나 읍면동에 신청하면 된다.

사업 신청 대상은 2014년 12월 31일 이전부터 축산업 허가를 받거나 등록한 농가로, 중규모 이하 가금농가는 보조사업, 대규모 가금농가와 한우‧젖소‧양돈 등 다른 축종은 융자사업 대상자이다.

보조 사업은 보조 30%․융자 50%․자담 20%로 융자 조건은 연리 2%, 5년 거치 10년 상환이다.

융자사업은 융자 80%․자담 20%로, 융자 조건은 연리 1%, 5년 거치 10년 상환이다.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의 주요 지원 내용은 축사 신축, 개보수, 축사이전은 물론 급이․급수․전기․착유․환기 등 축사 내부시설, 방역․분뇨처리 및 기자재 등 축사 외부시설, 경관개선시설, 신재생 에너지 발전시설 등이다.

특히 올해는 살충제 계란 파동과 고병원성 AI 지속 발생에 따른 대책으로 ▲산란계 농가는 동물복지 형 축사시설 의무화 ▲최근 3년 내 AI 발생 농가와 축산관련 법령(가축전염병예방법, 가축분뇨법 등) 위반 농가는 지원 제외된다.

축산관련 각종 인증(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깨끗한 축산농장 지정 등) 획득농가는 우선지원 되며, 축산 인증 취소된 농가는 지원 제외하는 등 사업지침을 강화했다.

〈 ’18년 주요 개정 사항 〉

▶ 산란계 농가의 동물복지형 축사시설 설치 의무화

- (사육밀도) 0.05㎡/마리 → 0.075 / (단수) 9단 이하 /

(케이지 사이 복도) 폭 1.2m 이상, 3∼5단마다 고정식 복도 설치

▶ 신재생 에너지시설 설치 및 농가소득 확대를 위해 에너지 판매 허용

▶ 지원 제외

- 과거 3년간(‘15.1.1일 이후) AI‧구제역 발생 이력이 있는 농가

- 가금농가 간 거리 500m이내, 철새도래지‧주요 축산시설 3km이내로 신축 또는 이전

- 가축 방역 관련 CCTV를 설치하지 않으려는 가금농가

- 가설건축물(하우스형) 형태의 축사 신축

- 축산 관련 각종 인증(동물복지, 친환경축산물, HACCP)이 취소된 농가

- 과거 3년간(‘15.1.1일 이후) 축산관련 법령(가축전염병예방법, 가축분뇨법 등) 위반 농가

전남도 관계자는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을 통해 축산농가의 생산성을 높이고, AI 및 살충제 계란 등의 발생 최소화를 위한 동물복지 형 축산시설 설치를 유도하는 등 가축 사육 환경이 개선되도록 하겠다.”며 많은 농가들의 신청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남희망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